Newspaper
현장의 중심을 중앙에 두다
1965년 창간한 중앙일보는 정확한 뉴스와 깊이 있는 분석으로 세상을 전하는 신문입니다.
중앙일보의 슬로건은 중앙에 두다입니다. 현장의 진실을, 통합의 가치를, 내일의 성장을 중앙에
두겠다는 의지를 담았습니다.
중앙일보의 역사는 한국 언론 혁신의 기록 그 자체입니다. 한글제호와 가로쓰기, 전문기자제 시행,
섹션신문 발행, 온라인 뉴스서비스 제공, 가판 발행 폐지, 베를리너 판형 전환 등은 국내 최초의
시도였습니다. 모두 독자 제일주의를 실천하기 위한 노력입니다.
중앙일보는 한국 언론 중 가장 폭넓은 글로벌 네트워크를 갖췄습니다. 미국의 뉴욕타임스,
블룸버그, CNN, 일본의 니혼게이자이신문, 지지통신, 중국의 신화사 등 유수의 매체들과 제휴를
맺고 있습니다. 중앙일보는 해외 미디어들이 한국 소식을 전할 때 가장 많이 인용 보도하는
매체입니다.
고품격 주말 신문
중앙일보에서 국내 유일의 일요일 신문으로 2007년 창간한 중앙SUNDAY는 2018년 3월부터
토요일에 독자를 찾아가고 있습니다. 정보가 홍수처럼 쏟아지는 디지털 시대에 중앙SUNDAY는
긴 호흡으로 읽을 수 있는 품격 있는 콘텐트를 지향합니다. 깊이 있고 풍성한 내용으로 여러분의
주말을 보다 알차게 채워드립니다.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지
1969년 창간한 일간스포츠는 한국 최초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지로 스포츠의 감동과
엔터테인먼트의 즐거움을 드립니다. 특히 인터뷰에 강한 일간스포츠는 현장의 느낌을 그대로
독자에게 전해줍니다. 사람 이야기로 가득 찬 일간스포츠에 감동과 즐거움이 넘치는 이유입니다.
1970년대 한국 아마추어 스포츠의 비약적 발전을 이끌었으며, 1980년대 프로야구, 프로축구,
프로씨름 탄생을 주도한 유일한 전문지입니다.
국내 유일의 글로벌-로컬 신문
코리아중앙데일리는 중앙일보가 만드는 영어신문으로 뉴욕타임스 인터내셔널 에디션과 함께
배달됩니다. 중앙일보의 주요 기사, 사설 번역은 물론, 중앙데일리 기자들이 취재한 자체 기사들이
더해져 심도 있고 다양한 읽을거리를 제공합니다.
함께 발행되는 뉴욕타임스는 세계 130개국 120만 오피니언 리더들이 읽는 세계적인 일간지입니다.
전 세계에 퍼져있는 뉴욕타임스의 자체 취재망과 리포터를 통해 세계의 오늘을 보다 더 빠르고
정확하게 보도합니다.
미주 최대의 한국 언론
Korea Daily는 미주 지역에서 가장 널리 읽히는 한국어 신문으로 중앙일보와 중앙일보의
미국 법인인 미주 중앙일보가 발행합니다. 중앙일보가 전하는 한국의 최신 뉴스와 미주 중앙일보가
취재한 미국의 생생한 현지 뉴스를 함께 제공합니다.
2010년부터 The Korea Daily와 중앙일보의 콘텐트 교류가 한층 활발해졌습니다. 비버리힐스 맘,
파 이스트 무브먼트 등 생생한 미국 현지 뉴스가 한국 중앙일보 지면에 게재되고 있습니다.
Broadcast
다채로운 즐거움
JTBC는 2010년 정부 심사에서 압도적인 1위로 방송 사업자에 선정돼 2011년 12월 개국한
종합편성채널입니다. 개국 3년 만에 시청자가 뽑은 가장 공정하고 유익한 방송사로 선정됐으며
방송통신위원회가 정보통신정책연구원(KISDI)에 의뢰해 진행하는 시청자 만족도 조사(KI)
2년(2017-2018) 연속 1위 및 방송채널 성과지수 4년(2015-2018) 연속 1위를 기록했습니다.
JTBC 메인뉴스 뉴스룸을 필두로 한 JTBC의 보도 프로그램은 단순한 리포트의 나열에서 벗어나
팩트체크, 앵커브리핑 등 특색 있는 코너가 어우러진 한 걸음 더 들어간 뉴스를 지향합니다. 또한
포털과 SNS에서 메인 뉴스를 국내 최초로 생중계했으며, 디지털 뉴스룸과 페이스북 소셜라이브를
운영하는 등 플랫폼을 넘어선 생생한 뉴스로 시청자와 호흡합니다.
JTBC는 차별화된 콘텐트로 새로운 세상을 창조합니다. SKY 캐슬, 눈이 부시게, 품위있는 그녀,
밀회, 무자식 상팔자 등 품격 있는 드라마와 아는 형님, 한끼줍쇼, 효리네 민박, 캠핑클럽, 냉장고를
부탁해, 히든 싱어 등 새로운 시도의 예능 프로그램을 통해 다채로운 즐거움과 감동을 선사합니다.
재미를 담다
2016년 3월 개국한 JTBC2는 색다른 즐거움을 전하는 종합 엔터테인먼트 채널입니다. 트렌드를
대변하는 솔직하고 발랄한 프로그램을 자체 제작하고, 다양한 파트너와의 협업을 통해
뉴미디어에서도 동시 방영 가능한 크로스오버 콘텐트도 선보입니다. JTBC의 예능과 드라마
콘텐트를 가장 빠르게 제공합니다.
종합 스포츠 채널
JTBC3 FOX Sports는 2015년 8월 JTBC가 세계 최대 TV 네트워크사 폭스 인터내셔널
채널 아시아(FIC)와 손을 잡고 개국한 종합 스포츠 채널입니다. AFC 축구 패키지를 비롯해
분데스리가, 테니스의 4대 메이저 대회, FIA 포뮬러 월드 챔피언십(F-1) 등 세계적인 스포츠
콘텐트로 대표되는 FOX 패키지의 중계를 합니다. 또한 해외 스포츠 콘텐트뿐만 아니라 K리그와
핸드볼 코리아리그 주관 방송사로서 전 라운드 생중계를 하고 있습니다.
트렌드 라이프스타일 채널
2018년 4월 개국한 JTBC4는 일상이 트렌드라는 슬로건 아래 2034 여성 시청자를 주 타깃으로
뷰티, 여행, 푸드 등의 다양한 라이프스타일 콘텐트를 제공하는 채널입니다. 밀레니얼 세대의
일상에 트렌디한 영감과 엣지를 더해줄 수 있는 도전적이고 실험적인 콘텐트를 선보입니다.
대한민국 골프 전문 채널
JTBC Golf는 2005년 개국해 국내외 주요 골프 투어와 남녀 메이저 골프 대회를 국내에
독점 생중계하는 골프 채널입니다. LPGA 투어 국내 독점 중계를 하면서 한국 여자골퍼들의 위대한
도전과 경이로운 순간을 담아냈습니다. 또 세계 최초 LPGA 투어 전용 디지털 채널 LPGA TV를
론칭해 온라인과 모바일에서 LPGA 콘텐트를 제공합니다.
스튜디오 룰루랄라
크로스 미디어 스튜디오
스튜디오 룰루랄라(Studio Lululala)는 2017년 7월 론칭한 JTBC의 디지털 스튜디오입니다.
밀레니얼과 GenZ 세대에 맞춘 젊고 신선한 콘텐트를 제공하고 있으며, TV와 디지털, IPTV, OTT
등 다양한 플랫폼에 구애 받지 않고 예능, 드라마, 라이프스타일 등 장르 불문한 콘텐트를 통해
크로스 미디어 스튜디오로 자리매김해 나가고 있습니다. 단일 유튜브 채널 구독자 수 200만명을
돌파한 킬러 콘텐트 와썹맨을 비롯해, 워크맨, 너를 싫어하는 방법, 상사세끼 등의 히트작을 제작 및
유통하고 있습니다.
Multiplex
Life Theater
메가박스는 다양한 라이프 스타일을 경험할 수 있는 라이프 시어터입니다. 고객이 풍요로운
일상을 발견할 수 있는 공간으로, 삶의 여유와 긍정적인 사고를 이끌어냅니다. 메가박스를 찾은
고객은 스크린뿐 아니라 공간 곳곳에서 의미 있는 경험을 하게 될 것입니다.
전국 8개의 MX 상영관은 카네기홀과 오페라하우스에서 선택한 마이어 사운드와 영화 속 모든
사운드를 독립적으로 재생하는 돌비 애트모스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세계적인 사운드 디자이너
밥 매카시의 튜닝을 통해 완성된 MX 관은 사운드를 중심으로 최고의 영화 경험을 선사합니다.
전세계 클래식 공연을 영화관에서 편하게 즐길 수 있도록 하는 클래식 소사이어티와 평론가에게
의미 있는 추천을 받은 영화를 상영하거나 영화 관련 토크, 클래스 등의 기획 프로그램을 함께
제공하는 필름 소사이어티도 운영합니다. 이로 인해 우리는 영화보다 멋진 고객의 일상을
함께 만들어 나갑니다.
Leisure
사계절의 즐거움을 함께
휘닉스 호텔앤드리조트는 평창과 제주에 위치한 사계절 종합 리조트입니다. 1995년 탄생한 휘닉스
파크가 2016년 새로운 이름으로 개편됐습니다. 고객의 마음과 시간을 사고 고객에게 행복한 경험을
선물하는 휘닉스 호텔앤드리조트의 비전처럼 고객에게 잊지 못할 특별한 순간을 선물합니다.
강원도의 맑은 공기와 청정한 환경을 담은 휘닉스 평창은 해발 700m 청정고원지대에 자리 잡은
사계절 복합 리조트입니다. 2018 동계올림픽이 열렸던 휘닉스 스노우파크와 블루캐니언(워터파크),
잭 니클라우스가 설계해 그림 같은 코스를 자랑하는 골프장이 있습니다.
휘닉스 제주는 제주의 자연을 그대로 보존하면서 사람과 건축, 문화가 어우러지도록 개발된 자연
친화적인 해양 복합 리조트입니다. 섭지코지에 위치한 휘닉스 제주에서는 아름다운 오션뷰와 함께
일출과 일몰을 다 볼 수 있습니다. 자연을 있는 그대로 담아내는 건축가 안도 타다오가 설계한
글라스 하우스와 유민미술관도 갖추고 있습니다.